reason

오출하 제로를 고집하는 이유

  • 오출하 제로・재고 차이 제로

    오출하 제로・재고 차이 제로

    저희 산쿄는, 산요전기의 협력업체로서 탄생했습니다. 영업활동을 전개하지 않더라도, 생산성을 높이지 않더라도 일이 없어 곤란할 일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산요전기의 실적이 큰 폭으로 악화되자 하청업무가 격감했습니다.
    먹고살기 위해, 어떠한 일이라도 정신없이 받아야 했습니다.
    밤낮없이 열심히 업무에 매달려도, “더 저렴한 창고가 있었다.”며 가차없이 들어오는 할인 요청. 그럼에도 매달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무리한 할인을 하지 않더라도, 산쿄가 선택받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 지, 우리는 스스로의 존재이유를 필사적으로 생각했습니다.

    자신들이 제공할 수 있는 가치는 무엇인가, 고객이 찾는 창고업체는 어떠한 회사인가… 고민 끝에 도달안 대답은”고객의 진정한 물류 과제를 분명히 하여, 그 과제를 완벽하게 해결하는 것” 그리고, 그 결과로서 “고객이 강해지는 것”
    그것은 결코 평탄한 길은 아니었습니다.
    글로는 담아낼 수 없는 고난의 연속으로, 많은 동료들이 회사를 떠났습니다.
    그리고 일절의 타협도 배제하고 철저하게 물류 품질을 추구하는 가운데, 어떻게 하면 고객이 가장 기뻐할 것인가를 진심으로 고민하는 동료들이 모여, 고객의 니즈를 실현시키는 물류시스템을 맞춤형으로 구축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산쿄의 물류 품질에는 결코 끝이라는 단어는 없습니다.
    끊임없이 고민하고 생각해 내는 것. 그것이 결코 과거로는 회귀하지 않겠다는 우리의 각오입니다.

    저희 산쿄는, 어떤 시대에 있어도 “어떻게 하면 물류 품질을 높이고 고객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가”에 대해 항상 생각하여, 전력을 다해 고객의 편에서 함께 싸우는 물류 파트너임을 맹세합니다.

  • 오출하 제로를 위한 궁리

    글자의 크기를
    조금 바꾸는 것 만으로도,
    멈출 수 있는 오출하가 있습니다.

    산쿄의 물류 품질은, 대규모의 물류 로봇이나 고가의 운반기기의 도입을 통해 효과를 높이는 것과는 다릅니다. 글자의 크기나 폰트, 디자인, 배색 등을 해석하여, 공학적으로 휴먼 에러를 제로로 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1968년 창업 이래, 철저한 현장주의와 창의적인 궁리를 반복함으로써 꾸준히 물류품질을 갈고 닦아왔습니다. 그중에는 실패로 끝난 개선안도 많았지만, 모든 생명이 자연환경에 적응하는 가운데 세대를 거듭하여 비약적인 진화를 이루듯 저희 산쿄도 실패와 시행착오의 수만큼 학습하고, 성장해 왔습니다.
    그 경험에서 이끌어낸 물류품질은 다른 곳에서는 결코 흉내낼 수 없다고 자부합니다.

산쿄가 생각하는 물류 품질이란,
「퀄리티」「스피드」「코스트」
이 모든 것을 만족하는 것입니다.

오출하 제로・재고 차이 제로의 달성은 고객의 사업 전략상, 매우 중요한 미션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스피드나 비용을 희생한 품질의 추구로는 의미가 없습니다.
저희 산쿄가 생각하는 높은 물류 품질이란, 입하 즉시 출하 등, 고객의 다양한 과제를 실현하는 스피디한 창고 관리와, 과도한 투자가 아닌 인간의 지혜를 기본으로한 시스템의 구축으로 유례없는 가성비를 양립시키는 것입니다.

"퀄리티", "스피드", "코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