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e-커머스 물류・D2C물류 대행이란?

산쿄의 역사는, 이커머스의 역사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산쿄는, 재빨리 물류의 IT화를 도입하여, 창고 내의 모든 방면에 디지털관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커머스 창세기부터 고객의 업종과 업태에 맞춘 여러가지 요청에 대응하여, 함께 성장해왔습니다.
시대와 함께 크게 변화한 물류 니즈 속에서 태어난 이커머스에 특화된 충실한 서비스를 소개해 드립니다.

  • D2C 스타트 업

    D2C스타트업의
    고객님에게

    D2C의 물류업무는 개인이 고객인 것이 특징이며, 1회에 100개의 물건을 발송하는 것이 아닌 1개의 물건을 100회 발송하게됩니다. 소매점이나 도매처가 지정하는 물류 센터에 납품하는 것과는 달리, 발송 업무가 소량화・다빈도화되는 등 업무가 복잡해 집니다. 어느 제조사에서는 1일 출하 건수가 20배 이상으로 부풀려진 것 부터 시작하여, 사원들이 총출동하여 잔업으로 어떻게든 매일매일의 업무를 해나가는 상황이 이어져, 어떻게든 이 상황을 개선하고 싶어 당사에 문의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출하 미스나 지연은 브랜드 이미지에 직결될 뿐만 아니라, 상품의 리뷰에도 영향을 끼칩니다. 특히, 납품서의 동봉 미스는 개인정보의 누출로도 이어져, 최악의 경우 플랫폼에서 퇴출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아무리 자사 사이트라도, 브랜드 이미지가 저하되면 만회하기가 굉장히 어려우며, 클레임 대응에는 많은 시간과 비용이 발생되기 때문에, D2C에는 높은 물류 품질이 요구됩니다. 더욱이, “영업용 재고 혹은 도매 재고”와 “이커머스 재고” 사이에서 쟁탈전이 일어나, 출하 자체를 할 수 없는 기회 손실에 관련된 이야기도 빈번히 듣고 있습니다. 산쿄의 아웃소싱을 이용하게 되시면, 저비용 오출하 제로 달성에 더해 이러한 기회 손실도 제로로 할 수 있도록 재고의 일원 관리를 철저히 함으로써 마지막 1개까지 완판할 수 있습니다. 이커머스 사업의 성장에 맞춰 물류 경비를 변동비로서 바라볼 수 있다는 점도 아웃소싱의 이점이므로 꼭 검토해 주시기 바랍니다.

  • 아마존 FBA, ZOZOTOWN, MAGASEEK에의 납품

    아마존FBA, ZOZOTOWN,
    MAGASEEK에의 납품

    이커머스에서의 매출을 신장함에 있어 아마존FBA나 ZOZOTOWN, MAGASEEK 출품은 필수인 시대가 되었습니다. 특히 아마존 등은 세세한 납품 규정이 있으며, 정기적으로 규정 변경도 발생합니다. 산쿄에서는 항상 최신의 납품규정을 정비하고 있어, 안심하고 맡길 수 있습니다. 바코드 관리를 하고 있지 않아 아마존FBA에 출품할 수 없던 기업분들도 안심해 주십시오. 산쿄에서는 바코드의 발행 단계부터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산쿄에서는 “할 수 없습니다”가 아닌, “이렇게 하면 대응 가능합니다” 라는 자세를 소중히 하고 있습니다. 일단은 상담해 주시기 바랍니다.

  • 화장품의 온도 관리

    온도 관리 15도 ~ 25도

    화장품 중에는, 상온에서의 보관이 어려워 일정 범위 내, 예를 들어 15도~25도에서의 온도관리가 요구되는 제품도 있습니다. 산쿄에서는 저온 관리의 경우, 시스템을 사용한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갖추고 있으며, 온도 설정에 이상이 발생할 경우에도 즉시 검지할 수 있도록 시스템 설계가 되어있습니다.
    또한, 상품의 착화 뒤, 최우선적으로 온도관리를 실시하고 있는 장소로 반입을 실시하는 등
    아날로그적인 부분에서의 공정에 있어서도 안심하실 수 있는 플로우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 수출 EC에의 대응

    해외 이커머스 대응도 원활하게

    최근 성장을 지속하고있는 해외 이커머스 시장이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한국 화장품은 안전하고 우수한 품질을 자랑하는 상품으로 인기분야입니다. 그러나 해외 이커머스, 특히 중국, 일본, 영미권 국가에의 진출에는 몇 개의 불안요소도 있습니다.
    시스템 연계를 시작해, 휴일이나 비즈니스 관습의 차이를 시작으로, 언어의 장벽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또한 해외 이커머스 플랫폼으로부터의 배송 규칙 변경(예를 들어 수주 후 24시간 이내에 배송 기록을 발생 시키는 등)이 빈번히 일어납니다.
    더욱이 세일 규모가 일본의 100배 이상이라고 알려진 알리바바 주최의 독신의 날(W11). 수주 파동의 진폭이 매우 큰 것도 해외 이커머스의 특징입니다. 당사에서 수년 전부터 해외 이커머스의 지원을 하고있는 고객은 독신의 날에만 50억원 이상의 매출 달성하고 있으며, 그 후방 지원은 당사에서 맡고 있습니다.
    불안요소가 많은 시장이기 때문이야말로 찬스가 있다는 것은 문답무용입니다. 인구가 앞으로도 확실히 증가해갈 세계 시장에서 귀사의 상품을 판매하지 않겠습니까?